지금 .

발행인 2023.07.04 07:53 조회 수 : 58912

IMG_20230630_060628_196.jpg

 

7월5일 오후 3시 경ㅡ

LA. Korea unity press.기자.대표 Simon Bae 작성.

ㅡㅡㅡㅡㅡ

● 이 무서운 LA city 검찰의 행각을??? 미국. 한국 대통령실과 전 세계 동포들에게 폭로합니다. 폭행도 당하지 않은 2명의 남자.여자 정체..

LA 부동산 재벌 놈? 서울 좌파 국정원 놈들이 (LA city 검찰에 배 기자 구속 로비 ? 내일 5일 5시경 확인 된다. 그러나 지금 4일 오전 7시 15분경. 이 글을 서울 대통령실. 국정원. 여당, FBI에도 각각 보냈다. LA 로칼 기자들과 총영사관 파견 국정원 소속 부총영사에게도 예상 사태 고지. 예감이 이상해서)

 

ㅡ 나는 2022년 12월18일.. LA고은 장로교회(교회 소유권자 박형만. 213.880.8600)에서, 낮 12시 30분경

ㅡ 2022년 배 기자 나는 나를 모함ㅡ중상ㅡ 명예훼손 했던 여자 우정희(배 기자는 전혀 모르는 여자. 한국 좌파. 친북한 세력들이 ...허경영 정치인 비서 여자 Ms. 우정희를 조종하여. 배 기자가 정부 요직에 취업만 할려면(대통령 하사금 받을 때도.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 때.. 무서운 방해 공작. 배 기자 개인 5억원 유산 상속금도 불법차단 시킨 2004년 노무현 대통령때의 국정원. 원장 고정구 지휘. 사진 참조. 사례. 사고발생 했다) 발생.

 

ㅡ 이 여자, 우정희 여자(현재 서울 피신?? 중. 지난 3월 말경..전화 818.476.9167)

와 공조하는 강상열(전화.213. 263.8303)에게 [나는 배 기자에게 10,000달러 사기를 당했다, 배 기자가 LA올때..위장결혼 했다.50,000달러 주고. LA변호사가 수속했다. 변호사 이름도 있다고..말해)

 

ㅡ 우정희가 이러한 말을 강상열에게 하자...강상열은 김경수(전화.213.315.8492. 직업 부엌 칼수리업자)와 함께 배 기자를 만나...그 같은 소리를 확인 하려고 찾아왔다. 어처구니 없는 일.

 

ㅡ 나는 그 소리에 "또 귀신이 붙었다도 웃었다)

ㅡ 나는 그 자리에서(박형만 소유 커피숍 건너 올림픽가 + 카타리나 kfc 주차장에서)

우정희 여자에게 증거 등 요구 위해 전화 했으나 불통. 그 후 한달간 불통했기에.

ㅡ 교회서 우연히 만났기에...나는 식단 앞에서 우정희에게 "증거 대 !.." 직접 요구해도 묵묵부답. 나는 밥 국물을 준비했던 차거운 물..우정희 얼굴에 부었다. 그 물이, 곁에 있던 오늘의 고소인 얼굴에도 국물이 조금 튀었다. 나는 약 50초만에 밖으로 나갔다. 밥그릇은 옆에 있는 식단 테이블에 놓고.

ㅡㅡㅡㅡㅡㅡㅡ

ㅡ 그 후 약 30분만에 교회 목사가 나에게 전화 왔다.

" 배 기자에게 맞은 사람이 머리에서 피가 나고..경찰이 온다..."고 말한다. 나는 웃으면서 "아뇨..피가 ? ㅎㅎㅎ 물을 붓었어요. 그 물에 피가 안납니다.ㅎㅎㅎ" 응답.

ㅡㅡㅡㅡㅡㅡㅡㅡ

그런데, 우정희 옆에 섰던 40대 남자 놈도

"머리통에 폭행 당했다..병원에 갔었다.병원비 150달라를 달라고 배기자에게 요구ㅡ 나는 이들의 거짓말. 쇼에 놀랐다. 이런 것들이 교회에서 하나님 믿어 ??  실망.

ㅡㅡㅡㅡㅡㅡㅡㅡ

결 언.

우정희 여자는 자신의 상처는 ...가짜 ..친구 사진을 배 기자에게 보낸 것..미안..화해 하자.." 고 친구 2명을 나에게 보내왔다.(이주명씨 213.446.1227).

현영수씨 310.417.4282)

ㅡ 나는 합의 ? 친구들 정면에서 합의 거절했다. 재판회부 검토하기에.

 

● 그런데, 이젠 우정희 옆에 섰던 남자(이름 모른다. 교회 피아니스트 남편.40대)놈도 머리통 "폭행 당했다"고.. 배 기자에게 150달러 요구..경찰 고소도 했도. 그 후 6개월만에..갑자기  city 검찰이. .배 기자를 소환했다. 7월5일 오후 3시에 히어링 사무실에 오란다. ㅡ (오후 3시 ? 이 시간은 대체로 구속하는 검찰의 진행 프로그램이다. 한국검찰은 필연적. 오후 3시 조사시간이다)

ㅡㅡㅡ

배 기자 나는 내일 5일 오후 3시 city 검찰에 간다. 만약 검찰이 외부와 모의 ... 나를 구속할 경우를 대비... 이같은 진상을 기록, 공개 준비 한것.

ㅡㅡㅡㅡㅡㅡㅡㅡ

고소 원인은, LA. 한국 좌파 국정원 소행 간주+ LA 부동산 재벌 H씨도 추정 중 

ㅡㅡㅡ 일단 끝. 공개는 내일 5일 오후 5시경.

 

Around 3pm on July 5th-

LA. Reporter Korea unity press. Written by representative Simon Bae.

ㅡㅡㅡㅡㅡ

● The actions of this terrifying LA city prosecutor??? USA. We expose it to the Korean President's office and to our compatriots around the world. Two men and women who were not assaulted..

LA real estate tycoon? Seoul left-leaning NIS bastards (Lobby for arrest of journalist Bae by LA city prosecutors? It will be confirmed around 5:00 on the 5th tomorrow. However, it is now around 7:15 am on the 4th. I sent this article to the Seoul Presidential Office,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the ruling party, and the FBI, respectively. LA Local reporters and the deputy consul general belonging to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dispatched to the consulate are also notified of the expected situation. I have a strange feeling)

 

ㅡ I am on December 18, 2022.. At the LA Goeun Presbyterian Church (Church owner Park Hyung-man, 213.880.8600), around 12:30 p.m.

ㅡ Reporter Bae in 2022 I framed myselfㅡslanderㅡ a woman who defamed Woo Jeong-hee (a woman that Reporter Bae does not know at all. South Korean leftists. Pro-North Korea forces...manipulate Ms. Woo Jeong-hee, a politician secretary to Heo Gyeong-yeong). Reporter Bae holds an important government position (Even when receiving a bounty from the president. Lee Myung-bak. During the time of President Park Geun-hye.. Terrible sabotage. In 2004, when President Roh Moo-hyun illegally blocked the inheritance of Bae's personal inheritance of 500 million won. Accident happened) occurred.

 

ㅡ This woman, Woo Jung-hee (Currently fleeing Seoul?? In the middle of last March..Phone 818.476.9167)

To Kang Sang-yeol (Tel. 213. 263.8303) who works with [I was swindled for $10,000 by Reporter Bae, when Reporter Bae came to LA... I faked a marriage. An LA attorney filed the procedure. There's even a lawyer's name.. tell me)

 

ㅡ Let Woo Jeong-hee say these words to Kang Sang-yeol...Kang Sang-yeol met reporter Bae with Kim Gyeong-soo (telephone. A strange thing.

 

ㅡ I heard that sound, "I laughed even though I was possessed by a ghost again)

ㅡ I am on the spot (Across the coffee shop owned by Park Hyung-man, in the Olympic Street + Katarina KFC parking lot)

I called Woo Jeong-hee to ask for evidence, but it was unavailable. After that, I was out of work for a month.

ㅡ Because we met by chance at church... Even when I asked Woo Jeong-hee directly for "evidence!.." in front of the meal, he didn't answer. I poured the cold water I had prepared for the rice soup on Woo Jung-hee's face. The water splashed a little on the face of today's complainant who was beside her. I was out in about 50 seconds. Place the rice bowl on the dining table next to it.

ㅡㅡㅡㅡㅡㅡㅡ

EU After that, the church pastor called me in about 30 minutes.

"The guy who was hit by Reporter Bae is bleeding from his head...and the police are coming..." he says. I laughed and said, "No..Blood? Hahaha I poured water. There is no blood in that water. Hahaha" I replied.

ㅡㅡㅡㅡㅡㅡㅡ

By the way, the man in his 40s who stood next to Woo Jeong-hee

"I was assaulted on the head..I went to the hospital. I asked the bastard to pay me 150 dollars for the hospital bill—I was surprised by their lie. Show. These things believe in God in church?? Disappointed.

ㅡㅡㅡㅡㅡㅡㅡ

conclusion.

Woo Jeong-hee's woman sent two of her friends to me, saying, "My wounds are fake... I sent a picture of her friend to Reporter Bae. I'm sorry.. Let's reconcile." 1227).

Mr. Hyun Young-soo 310.417.4282)

ㅡ I agree? I refused to agree to the agreement in front of my friends. for review by the tribunal.

 

● By the way, now the man standing next to Woo Jeong-hee (I don't know his name. The husband of a church pianist. He's in his 40s) also said that he was "assaulted" in the head. Six months after that... suddenly the city prosecutor. Reporter Bae was summoned. Come to the Hearing office on July 5th at 3pm. ㅡ (3:00 PM? This time is mostly a restraining prosecution program. Korean prosecutors are inevitable. 3:00 PM is the investigation time)

ㅡㅡㅡ

Reporter Bae I'm going to the city prosecutor's office at 3 pm on the 5th tomorrow. In case the prosecution conspires with the outside and arrests me... the truth is recorded and prepared for disclosure.

ㅡㅡㅡㅡㅡㅡㅡ

The cause of the complaint, LA. South Korean leftist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deemed guilty + Los Angeles real estate conglomerate Mr. H is also presumed

ㅡㅡㅡ For now, it’s over. The release is tomorrow, the 5th around 5pm.

 

https://www.facebook.com/100002059546625/posts/pfbid02vSZYpn1YXKAbaBeqq1tAyYpjsQRFni4m7a2ZLsvPVJrTxRQvjthRsMnMJVJdYBcol/?app=fbl

FB_IMG_1688013650661.jpg

 

3ba1ede7631edc7571ceae7fd8fabba8.jpg

 

88cc461bf6aa212af209f4038c2b9dd7.jpe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8 이런 것들리..정부여당 ? 발행인 2023.07.16 61361
117 서울 손님들 오셨네 file 발행인 2023.07.14 58941
» 지금 . file 발행인 2023.07.04 58912
115 LA 흉악범 년놈들..LA흉악범 년놈들.. 인터넷 뉴스... 20여건 모조리 증발 삭제 돼. 관리자 소행 ? FBI 신고 file 발행인 2023.06.29 58905
114 한국 문화원에서... 춤.. file 발행인 2023.06.23 58885
113 사우스베이 한미 노인회 최 회당 연임 file 발행인 2023.06.23 58891
112 고 [홍명기 날 ] 두번째 file 발행인 2023.06.20 58865
111 자기 재산.소유권도 없으면서..한국학원 사기 쳐 file 발행인 2023.06.16 58856
110 엽전 사기꾼들...ㅎㅎㅎ file 발행인 2023.06.08 66534
109 또, 가셨네. 동포사회 위해 진심으로 봉사했던.. file 발행인 2023.06.01 67492
108 노길남 ...1주기..보고싶네 file 발행인 2023.05.31 67667
107 코리아타운 흉악범..총살시켜야 히는데 file 발행인 2023.05.10 70403
106 찰스김 회장, 아리랑 아파트에서 손 떼버려요 file 발행인 2023.04.29 71840
105 배 기자, 13년 전... file 발행인 2023.04.26 72176
104 윤 대통령, LA 왔다 가세요 . file 발행인 2023.04.22 72614
103 LA려자 시장도 이상 해. 목욕은 자주 하나 ? file 발행인 2023.04.02 75114
102 LA 총영사들, 나가 !! 동포 돕지 않고..월급만 받아 쳐 먹고 file 발행인 2023.03.13 77662
101 ㅡ팬데믹 충격에...성난 얼굴로 변한 젊은 노숙자들이.. file 발행인 2023.03.13 77620
100 LA이민 1세급 이명희 여사 별세 file 발행인 2023.03.13 77582
99 LA 민주평통 회장..임기만료.. 연임 시켜요 ! file 발행인 2023.02.11 81262

speech_bubble_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