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 없이…백기완 1933~2021

등록 :2021-02-15 10:38수정 :2021-02-15 18: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스크랩
  • 프린트

크게 작게

백기완 선생이 걸어온 길
1992년, 시위 도중 백골단의 구타에 숨진 명지대생 강경대 열사 1주기 추모식. 민족사진연구회 제공
1992년, 시위 도중 백골단의 구타에 숨진 명지대생 강경대 열사 1주기 추모식. 민족사진연구회 제공

 

내 살아온 꼴은 한마디로 땅불쑥해. 땅이 평평하지 않고 툭툭 튀어나온 꼴이니, 특이하다 말이지. 그 큰 줄기를 뽑아보니 통일 싸움꾼이 하나요, 이야기꾼이 둘이야. 그래서 그 특이한 내력을 남겨볼라 그래!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이 15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89. 유족으로는 부인 김정숙씨와 딸 백원담(성공회대 중어중국학과 교수)·백미담·백현담, 아들 백일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9일 오전 7시, 장지는 모란공원이다.

 

1933년 1월 24일 황해도 은율 구월산 밑자락에서 태어난 백 소장은 1945년 해방 뒤 아버지를 따라 황해도에서 서울로 내려왔다. 해방 이후 한반도가 분단되면서 백 소장 가족도 남북으로 나뉘어 살게 됐고, 갈라진 집안을 잇겠다는 일념으로 통일운동을 시작했다. 유년시절 그는 초등학교만 다니고 혼자 공부했음에도 시와 소설 등 문학작품을 읽어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고 한다. ‘해외유학장려회’ 첫 수혜자로 해외 유학을 권유받았지만 “조국을 두고 혼자 유학을 갈 수 없다”며 거절했다.

 

 

1950년, 열여덟 살의 백기완 소장. 학교를 다니지 못해 사진으로나마 교복을 입었다고 한다. 통일문제연구소 제공
1950년, 열여덟 살의 백기완 소장. 학교를 다니지 못해 사진으로나마 교복을 입었다고 한다. 통일문제연구소 제공

 

1952년부터 10여년 동안 문맹 퇴치를 위한 야학을 운영했고, 도시빈민운동, 나무심기운동, 농민운동에 몸담았다. 1957년엔 평생동지였던 김정숙 여사와 부부의 연을 맺었다. 1960년 4.19 혁명 운동에 뛰어들면서 본격적으로 민주화·통일운동을 시작했다. 1964년에는 한일협정에 반대하며 함석헌, 장준하 선생 등과 반일 투쟁에 나섰다가 투옥되기도 했다.

 

1966년엔 박정희 유신독재에 반대하며 반독재 운동을 전개했다. 1974년에는 유신 반대를 위한 1백만인 서명운동을 주도하다 긴급조치 위반 혐의를 받고 장준하 선생과 함께 구속됐다.

 

 

여든다섯 살의 백기완 통일문제연구 소장. 정택용 작가
여든다섯 살의 백기완 통일문제연구 소장. 정택용 작가

 

1979년 ‘명동 YWCA 위장결혼 사건’과 1986년 ‘부천 권인숙 성고문 진상 폭로 대회’를 주도한 혐의로도 체포돼 옥고를 치렀다. 1980년 옥중에서 광주 민주화 운동 소식을 들은 백 소장은 옥고를 치르면서도 반독재·민주화 운동의 중요성을 호소했다. 1987년에는 학생·노동자·민중의 요구를 받아 독자 민중후보로 대통령선거에 출마했지만 김영삼·김대중 후보의 단일화를 호소하며 사퇴했다. 1992년 다시 독자 민중후보로 대선에 출마했다. 낙선 뒤 그는 민중 운동에 매진했다.

 

이후 이라크 파병 반대 집회(2003년), 용산참사 투쟁(2009년), 세월호 진상규명 집회·국정원 댓글 사건 규탄 시국회의(2014년), 백남기 농민 사망 투쟁(2015년), 박근혜 탄핵 촛불 집회(2016∼2017년) 등 진보진영의 투쟁 현장의 맨 앞자리를 지켰다. ‘장산곶매 이야기’ 등 소설과 여러권의 수필집·시집을 낸 문인으로도 유명한 백 소장은 민중가요 ‘임을 위한 행진곡’의 가사 원작자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2016년 문화계 블랙리스트 진상규명과 노동자생존권을 요구하며 차려진 광화문캠핑촌에서 예술 노동자들과 함께한 백 소장. 통일문제연구소 제공
2016년 문화계 블랙리스트 진상규명과 노동자생존권을 요구하며 차려진 광화문캠핑촌에서 예술 노동자들과 함께한 백 소장. 통일문제연구소 제공

 

지난해 1월부터 폐렴 증상으로 입원해 투병생활을 해왔던 백 소장은 심장질환 등으로 수술과 병원 치료를 받아오다 15일 오전 4시께 영면에 들었다.  이재호 기자 ph@hani.co.kr

 

 

▶ 백기완 “내 살아온 꼴? 한마디로 땅불쑥해” _ 2008년 10월6일자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314107.html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82958.html?_fr=st4#csidx97cf3320512ef8ba6258453f7201106 onebyone.gif?action_id=97cf3320512ef8ba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페이스북이... 발행인 2022.05.03 6979
공지 배 기자..mail 뉴스 저장 [1] 발행인 2022.05.02 7050
공지 배기자 프로필 [1] 발행인 2022.03.19 9248
공지 배기자 노트 발행인 2022.03.11 9220
351 미국산 앵무새 30년독자 2021.03.29 43
350 트럼프맨 배부전 기자는 바이든 정부의 정책을 트럼프에게 고자질 할 수 있어 신중해야 한다. [1] 배기자수행원남로당1번지 2021.02.14 43
349 부전이도 이제 맘잡고 바이든 대통령 정치자문 해드려야지 미합중국 시민권자가 역적짓 하면 안돼요 배기자수행원남로당1번지 2021.01.31 43
348 유감스러운 조용기 목사 [2] 이은휘 2021.09.14 42
347 중국..WHO..직일 놈들. 발행인 2021.03.31 42
346 부전이 혼자 만 봐?? (독자 시청 금지) 30년독자 2021.03.23 42
345 김용규씨의 [소리없는 전쟁]중 민청학련 부분 全文 이은휘 2021.03.23 42
344 문재인은 중국의 꼭두각시.문빠들의 70% 가 중국유학생과 조선족.친문들이 이재명 죽이기 공작 배기자수행원남로당1번지 2021.02.14 42
343 나이까지 올려가며 학도병으로 6.25 자원입대 전두환과 노태우 아무개 2021.10.26 41
342 쿵후의 대가 이소룡을 암살한 예수회 이은휘 2021.06.29 41
341 유신헌법 폐지 시킨 1987년 6월 항쟁 >>>>>>>>>>>> 518 [1] 김명국 2021.05.17 41
340 [도시산업 선교]를 비판한 김용규씨, 그러나 이재명은? 이은휘 2021.03.17 40
339 이건 아냐... file 발행인 2022.01.28 39
338 문재인 가짜 대통령 이 놈을... file 발행인 2021.04.02 39
337 배기자의 혈통은 중국계 일본인 배기자수행원남로당1번지 2021.03.26 39
336 5.18 사망자 원광대 임균수의 추모비는 오벨리스크 이은휘 2021.09.27 38
335 카톨릭에 경도된 WEA (세계 복음주의 연맹)소속 한국 교회 이은휘 2021.02.23 38
334 전기가 흐르면 전자파는 발생한다 [1] 30년독자 2021.12.06 37
333 히로시마, 나가사키 원폭 투하는 예수회가 일본에 복수한 것 이은휘 2021.07.14 37
332 부전이는. 518 유공자 왜 안해주나 ? 30년독자 2021.05.12 36

speech_bubble_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