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이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를 판매 가능하도록 하는 판결을 내렸다. 김일성 패거리의 준동을 유심히 살피고 막아야 할 것이다. 

 

-- 허동찬씨는 중국어 학자로 아래의 글 중에 한자를 다수 사용했을 것인데 서울신문에서는 한글로 써 있다.--

******************************************************

 

새전기「세기와 더불어」허동찬씨의 분석(신고 김일성자서전연구:1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1992-11-12 00:00ㅣ 수정 : 1992-11-12 00:00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출생비화/「1912년 4월15일」의 의문들/중학동차 임춘추는 14년생으로 회고/날짜도 음력·양력 밝히지 않은채 기술/태어난 곳도 만경대 아닌 대동군 칠골

김일성은 자기의 우상화를 위해서는 모든 것을 변경하고 날조한다.

1989년 동구의 사회주의국가들이 붕괴되고 난 이후 한국에 널리 알려진 사실 가운데 하나가 김일성의 아들 김정일은 틀림없이 소련 연해주 하바로프스크 근교의 브야츠크에서 태어났다는 사실이다.그러나 북한에서는 그가 「백두산 밀령」에서 태어났다고 선전하고 있다.

○우상화위해 변경

이로 미루어 보면 김일성 자신의 출생과 성장도 사실보다는 「우상화」위주로 변경되어 있을 것임이 틀림없다.

이번 회고록에서 김일성은 「나는 아버지 김형직의 맏아들로 망국 이태 후인 임자년(1912년)4월15일에 만경대에서 태어났다」고 하고 있다.<주1>

우선 김일성은 그 생일이 4월15일이라고 하지만 우리는 그것이 음력인가 양력인가,음력을 양력으로 고친 것인가,아니면 전혀 다른 날짜인가에 대하여 아무것도 모른다.

북한에서 발간된 역사사전에는 김일성의 사촌동생인 김원주가 1927년 9월22일에 태어났다고 하면서 이 날짜가 음력 8월27일이라고 밝히고 있다.그런데 그보다 15세 먼저 난 김일성에 대해서는 일체 그러한 언급이 없다.이 점은 김형직이나 그의 동생 김철주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그러나 봉건사회였던 조선왕조가 망한 직후 태어났다면 그것이 음력인가 양력인가 밝혀야 마땅하다.이런 점에서 그의 생일이란 날짜 자체를 믿을 수 없게 되는 것이다.

또 김일성이 정말로 1912년에 태어났는가 어떤가에 대해서도 우리는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가 없다.

다카기(고목건부)란 일본의 원로신문기자가 있었다.그는 일본 매스컴에서 북한을 「북조선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이라고 호칭하도록까지 한 철저한 친북한파였는데 나중에는 김일성의 어용 전기를 써주기 위해 평양에 가서 직접 취재하는 열성까지 보였다.

다카기는 김일성의 내력을 알기 위하여 당시 북한에서 부주석을 지낸 임춘추와 만난 일이 있었다.그는 1912년생이라는 임춘추로부터 은을 말을 다음과 같이 적고 있다.

「임춘추는… 육문중학교에 입학하였다.… 중학교에 입학하여 보았더니 나이는 그보다 두어 살 아래인데 김성주라는 학생이 있었다」<주2>

1912년 생인 임춘추가 다카기에게 김일성은 자기보다 두어살 아래라고 하였다면 그는 12년생이 아니라 14년생 정도로 된다.따라서 김일성이 1912년 생이라는 것도 상당한 의문을 남기게 되는 대목인 것이다.김일성은 사실은 1914년 생이면서 12년 생으로 행세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다음으로 김일성이 만경대에서 태어났다는 것도 그냥 믿기는 힘들다.

김일성이 유일독재체제가 아직 미완성이던 1958년,북한의 역사학자 이나영은 「김일성 원수는 1912년 4월15일 평안남도 대동군 용산면 하리 칠골 빈농가에서 탄생하여 그후 고향인 만경대에서 유년시절을 보냈다(본명은 김성주)」라고 적었다<주3>.또 1961년에 나온 「조선근대혁명운동사」에서도 그렇게 쓰고 있다.

김일성이 태어난 해가 만약 1912년이라면 이해에 부친 김형직은 평양숭실중학교 2학년에 재학하고 있었다.

그는 만경대에서 편도 40리 길을 통학하고 있었다.

한편 김일성의 모친 강반석의 친정은 그 부친 강돈욱이 후에 장로가 될 정도로 독실한 기독교인이었다.그는 1906년 전에 살던 집을 헐고 새 집을 지었는데 현재 칠골에서 유적으로 보존되어 있는 이 집을 보면 그는 결코 빈농은 아니다.그는 또 하리교회와 창덕학교를 짓는데도 주동이 되었다.<주4>

한국의 풍습으로는 부인이 첫 아이를 낳을 때 친정에 가는 것은 보통 일이었다.부자집 친정에서 강반석이 첫번째 해산을 하더라도 그것 자체는 별로 이상한 것은 아무것도 없을 것이다.

○대개 친정서 출산

그러나 김일성은 우상화를 위해서는 자기가 꼭 만경대에서 태어나야만 한다고 생각하고 사실 자체를 왜곡한 모양이다.김일성의 이름 문제도 이번 회고록에서는 다음과 같이 되어 있다.

「아버지는…내 이름도 나라의 기둥이 되라는 의미에서 성주라고 지어 주었다」<주5>

그러나 문헌기록을 보면 김일성은 김성주 이외에 김성주로도 김성주로도 표기되어 있다.또 김일성 자신은 그 어느 표기도 다 자신의 이름이라 하고 있다.예를 들면 김성주는 평양의 조선 혁명박물관에 걸려 있는 일제기록의 사진판에 보이며 김성주는 조선전사에 역시 사진판으로 인쇄되어 있는 것이다.

김성주가 본명이라고 추측되는 유력한 자료로는 해방직후 만경대에 직접 가서 취재한 한재덕이 남긴 글이 있다.거기에는 김일성 3형제를 김성주,김철주,김영주라고 하고 있는 것이다.<주6>

<주해> ①「세기와 더불어 1」14면 ②「김일성,조국에로의 길」고목건부저 1982년,일본,채류사간,26면 ③「조선민족해방투쟁사」리나영저,336면 ④평전 22·23면 ⑤「세기와 더불어 1」9면 ⑥「김일성장군개선기」74·75면
1992-11-12 5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페이스북이... 발행인 2022.05.03 2320
공지 배 기자..mail 뉴스 저장 발행인 2022.05.02 2392
공지 배기자 프로필 [1] 발행인 2022.03.19 4588
공지 배기자 노트 발행인 2022.03.11 4572
400 한국기독교 100주년 기념 교회와 오벨리스크 이은휘 2022.02.27 5
399 수 많은 우크라이나 남여 노소 전쟁터 자원 입대 아무개 2022.02.26 3
398 수 많은 러시아 청년들 전쟁 반대 시위 아무개 2022.02.26 4
397 최후 항전 젤렌스키 대통령, 유럽 각국 정상들에게 마지막 작별 인사 아무개 2022.02.26 5
396 러시아 병사들을 훈계 하는 우크라이나 노인 아무개 2022.02.26 6
395 탱크 연로가 떨어진 러시아군 병사들 우크라이나 시민과 농담 주고 받기 아무개 2022.02.26 4
394 우크라이나 군에 투항한 앳된 얼굴의 러시아군 탱크 병사 아무개 2022.02.26 4
393 강제 징집된 20 대 초반 러시아 병사들, 우크라이나 전쟁에 회의적 아무개 2022.02.26 4
392 한국외대 우크라이나어과 교수 특별 인터뷰 아무개 2022.02.26 6
391 러시아 푸틴에 의해 암살된 이들 아무개 2022.02.26 6
390 은신처에서 전시 상황을 전하는 고려인 우크라이나 주지사 비탈리 김 아무개 2022.02.26 55
389 러시아군, 젤렌스키 대통령의 측근, 고려인 우크라이나 주 지사 비탈리 김, 생포 작전 아무개 2022.02.26 60
388 배 기자...메일 뉴스 ... file 발행인 2022.02.26 5
387 전신마취 시켜놓고 위내시경을 의사가 아닌 일반사람이 하는 병원이 타운에 많다. 배기자는 집중취재해라 남로당골수분자 2022.02.25 6
386 윤석열 지지하면 배기자는 벼락맞는다. 이재명에게 줄서야 통일신문이 살아난다 [1] 남로당골수분자 2022.02.24 6
385 정형근 前의원의 이념 변천사 (펌, 김성욱 기자) 이은휘 2022.02.23 4
384 예수님의 재림을 부정하는 김동길 이은휘 2022.02.23 6
383 대만 성경 예레미아 43장 이은휘 2022.02.22 4
382 한국 방문 file 찬이슬 2022.02.22 7
381 변절자들을 연구했던 놈이 변절자로 변했네. 혹시 부전이가 사주한게 아니야? 남로당골수분자 2022.02.21 7

speech_bubble_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