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일 날 전사자들은 모욕, 자살한 년은 추모

배부전 기자 2021.06.05 15:01 조회 수 : 43

부사관 부모 "딸의 한 풀어달라"…문대통령 "철저하게 조사"
국방장관에 "병영문화 달라지도록 하라" 지시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오전 경기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 마련된 공군 성추행 피해 이모 부사관의 추모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의 추모소 방문은 제66회 현충일 추념식 참석 직후에 이뤄졌다.

문 대통령이 이번 사건을 심각하게 바라보는 것은 물론 향후 엄정한 수사·조치에 나설 것임을 재확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 부사관의 부모를 만나 "얼마나 애통하시냐"며 "국가가 지켜주지 못해 죄송하다"는 뜻을 밝혔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부사관의 부모는 "딸의 한을 풀고 명예를 회복시켜 달라", "철저하게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추모소 방문에 동행한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 "철저한 조사뿐 아니라 이번 일을 계기로 병영문화가 달라지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묵념하는 문 대통령 내외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6일 오전 서울시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6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 현충탑에서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해 묵념하고 있다. 2021.6.6 cityboy@yna.co.kr


문 대통령은 이날 현충원 추념사를 통해 "아직도 일부 남아있어 안타깝고 억울한 죽음을 낳은 병영문화의 폐습에 대해 국민들께 매우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군 장병들의 인권뿐 아니라 사기와 국가안보를 위해서도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일 피해 부사관의 극단적 선택에 안타까움을 표시하면서 엄정한 수사를 주문한 데 이어 "최고 상급자까지 보고와 조치 과정을 포함한 지휘라인 문제도 살펴보고 엄중하게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또 문 대통령은 그다음 날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이 사의를 표명하자 이를 즉각 수용했다.

kbeomh@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1 영어란 30년독자 2021.07.01 91
330 쥴리에게 화끈한 마사지 받고있는 배모기자 동영상. [2] 통일신문후계자 2021.08.26 89
329 양주 고깃집 갑질사건 이수미 목사와 배모기자는 내연의 관계 배기자수행원남로당1번지 2021.05.31 82
328 페이스북 경쟁자들의 소행 판단 ... file 발행인 2021.10.06 76
327 프리메이슨 로타리클럽에서 설교하는 빌리그래함 이은휘 2021.05.24 61
326 프리메이슨 오랄로버츠 목사와 순복음 조용기 김성혜 부부 이은휘 2021.02.17 61
325 좌익 빨갱이 변강쇠와 보수우익 옹녀가 LA Vermont 북쪽에 있는 룸싸롱에서 실습 배기자수행원남로당1번지 2021.03.03 57
324 LA에 암약하면서 KUP News 취재기자를 감시하는 조선로동당 세포한마리가 오늘 한인회관에서 배기자를 밀착했다고 한다. 배기자의 취재차량은 장의사 용도로 사용했던 블랙리무진 [1] 배기자수행원남로당1번지 2021.03.31 55
323 부전아 김마담 보고 싶어쥐 ㅋㅋ [1] file 김마담 2021.05.12 54
322 이희호의 외삼촌 이원순은 프리메이슨 33도 이은휘 2021.11.11 53
321 배부전. 색스 USB 김마담에게 전달 file 30년독자 2021.02.01 53
320 LA 배 기자 뉴스 [1] 발행인 2021.04.05 48
319 소련 해방군, 미국 점령군’ 30년독자 2021.07.09 47
318 16년전 배부전 빨간 바지에 선글라스끼고 김마담 요정집에 들어 가는걸 봤다 file 30년독자 2021.04.04 47
317 호남향우회 내분을 즐기는 영남향우회.이간책 꾸미는 백화점재벌 아들 배모기자 [1] 배기자수행원남로당1번지 2021.02.10 46
316 배부전 아방궁? 공개 30년독자 2021.03.13 45
» 현충일 날 전사자들은 모욕, 자살한 년은 추모 [1] 배부전 기자 2021.06.05 43
314 ㅎㅎ 배 기자..미국서 38년...아...보람, 슬픔.. file 발행인 2021.02.13 43
313 국정원, 네 놈들을 씹어먹고 싶다.. 발행인 2021.02.03 43
312 ㅎㅎ 독자들에게..... [1] file 발행인 2021.02.24 41

speech_bubble_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