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 ‘천지인’발행인 전영선씨 ‘묻지마’폭행당해가해자는 LA박사모회장 샨리씨(LA평통위원)…911신고 경찰 출동, 현장서 체포됐다 보석금내고 풀려나

 
572_453_3949.jpg
전영선씨를 폭행, 911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가 보석금을 내고 풀려 난 샨리씨. LA 박사모회장이며 LA평통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인터넷신문 ‘천지인’ 발행인 전영선씨가 평소 알고 지내던 LA박사모회장 샨리(LA평통위원)씨로 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샨리씨는 911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가 보석금을 내고 일단 풀려났다.

전영선씨는 변호사를 통해 샨리씨를 검찰에 기소하는 등 초강력 법적조치를 진행중에 있어 사건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전영선씨 측은 샨리의 폭행사건을 형사와 민사사건으로 병행진행하는 한편 자신을 샨리씨에게 유인, 폭행을 방조한 Sam Lee씨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전영선씨 측은 지난해 9월12일  LA평통주최 안보강연회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자신에게 멱살을 잡았던 샨리씨에게 언론인취재방해와 폭행혐의를 추가고소하는 한편 자신과 가족의 안전을 위한 접근금지 TRO신청을 법원에 신청했다.

전영선씨는 “샨리는 나를 불법체류자, 전과26범 등등으로 4년째 모함하는 것도 부족해 집 우편함에 협박편지를 넣었는가 하면 그 장면의 인증샷을 자랑하기도 했다. 심지어 나의 와이프와 아들까지 헤어디자이너를 깍사라고 조롱하는 등 이루 헤아릴 수 없는 무고와 투고로 괴롭혀 왔다” 며 TRO신청을 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다음은 샨리(Sean Lee)씨로 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한  전영선씨 (인터넷신문 ‘천지인’ 발행인)의 자술서이다.

572_454_4042.jpg
샨리씨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한 전영선씨. 왼쪽 안면을 집중적으로 구타당해4센티이상의 스크렛치가 나는등 심하게 피멍이 들었다.

나는 평상시에도 Sam Lee가 연락이 오면 절대로 약속장소에 나가지 않았으며 마지 못해 만나더라도 잠깐 얼굴만 보고 헤어지는 입장이었다. 

 

 

그 날(2월6일)은 LA에 사는 월드애국동지연합의 동지 R 과 함께 있다며 "탄핵을 탄핵한다"는 책을 10권 주문할테니 가지고 나오라기에 방심하고 나갔다.  
나중에(사고 후 다음날) 알고 보니 Sam Lee와 R 은 그날 처음 만나는 자리였다. 
결국 '탄핵을 탄핵한다'는 책을 구입하겠다는 미끼로 나를 유인했으며 혼자 있으면 내가 나타나지 않을 것을 미리 알고 R을 부른 것이다. 

 

지금 카드 밖에 없어서 현금을 내려면 장소를 옮겨야 한다기에 가든글로브에서 플러톤으로 자리를 옮겨, 나와 Sam Lee그리고 R, 셋이 자리에 앉자마자 그 자리에 나타나리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않았던 Sean Lee 가 비겁하게 뒤에서 갑자기 달려들어 나를 무자비하게 구타했다. 이 순간을 기다리던 놈에게 꼼짝 없이 당한 것이다. 그들의 유인책에 속은 내가 바보였다.

 

 

만약 경찰이 1분만 늦게 도착했어도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 끔찍한 상황이었다.

나는 분명히 말하지만 정정당당하게 정면에서 덤볐거나 사전에 인지된 시비였다면 이렇게  까지 초강력법적조치를 생각하지 않았을 것이다. 

 

더구나 남가주 보수단체 원로들에 대한 그의 행패 (상대방이 80세가 넘었어도 멱살을 잡고 욕설을 내뱉는 등) 는 그 동안 눈엣 가시였으며 이번 사태와 지난번의 폭력기도와 우리집 메일함에 협박편지를 남기고 간 증거까지 첨부하여 검찰에 기소할 것을 변호사와 협의 중이다. 
그 동안 봉변을 당하신 원로들께서도 모두 나서서 이번만은 도저히 용서하지 말자는 연대가 이루어졌다.
이제 나는 그를 용서하고 싶어도 내 손을 떠났다.

 

 

더구나 Sean Lee는 보험에이전트로서 약 5년전 생명보험가입을 의뢰한 전영선의 신상정보를 이용하여 마구 공개한 것도 이번에 적당한 법적조치를 받게될 것이다.이번 사건에서 보듯이 Sean Lee는 박사모회장이었고 나는 운영위원장이었으나 대통령선거는 우리가 이겼으니 박사모의 역할이 그다지 필요 없을 것이라는 피력을 했었다. 

 

대통령께서 당선 후 미국의 LA를 방문하여 박사모회장과 나를 초대했으나 나는 사진이나 찍고 밥 한 끼 먹고 끝나는 자리엔 참석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썬데이한국 공유)

천지인 기자  chunjiinla@gmail.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페이스북이... 발행인 2022.05.03 17794
공지 배 기자..mail 뉴스 저장 [1] 발행인 2022.05.02 17869
공지 배기자 프로필 [1] 발행인 2022.03.19 20050
공지 배기자 노트 발행인 2022.03.11 20013
604 살벌한 차이나 제비족. 제비는 역시 엽전강남제비가 제일이야! 남로당골수분자 2023.01.24 473
603 한국 방문 file 찬이슬 2023.01.17 1294
602 5.18 북한개입설을 최초로 퍼뜨린 자는 배부좃 기자였고 배기자가 지만원을 선동하여 유언비어를. 배기자가 주범이야 남로당골수분자 2023.01.15 1496
601 미주통일 독자 여러분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1] file 30년독자 2023.01.15 1493
600 영어와 이민 30년독자 2023.01.15 1495
» 누가 전영선 동지의 눈탱이를 날려버렸나! [1] 남로당골수분자 2023.01.15 1546
598 배기자와 속궁합이 잘맞는 여자는 남로당골수분자 2023.01.14 1636
597 지만원 징역2년 확정판결.지만원의 공범 배부좃 기자도 빵에 가야 남로당골수분자 2023.01.12 1822
596 미국에 혜성처럼 나타난 주사파가 쓴 기고문 전문. 남로당골수분자 2023.01.10 2045
595 미합중국의 시민권자 배부전은 그 옛날 로마제국의 시민권자의 지위와 동등하다 [3] 남로당골수분자 2023.01.08 2326
594 성경이 표절한 길가메시 대서사시 [1] 30년독자 2023.01.02 2931
593 미주 남로당이 30여년 동안 지켜 본 미주통일신문 배부전 기자 남로당골수분자 2023.01.02 2964
592 내시팔자 배부좃기자의 계묘년 신년운세 남로당골수분자 2022.12.31 3161
591 배기자는 이쯤 해서 은퇴하고 남로당에게 넘겨라. 늙은 x들이 물러가지않고 버티고 있는 꼴 못봐주겠다 남로당골수분자 2022.12.30 3305
590 아...미친다..배 기자야.. [1] file 발행인 2022.12.28 3485
589 미주보수단체 내부에도 중국스파이. 한의사 지압사로 활동. FBI는 수사해야 남로당골수분자 2022.12.26 3801
588 남조선 사법부와 국정원을 장악한 중국간첩들이 배기자를 전과자로 만들어 남로당골수분자 2022.12.26 3705
587 윤석열 침실까지 촬영한 북조선 무인기. 윤석열과 쥴리가 떡치는 장면까지 쵤영했다고 협박한 김여정의 발언은 사실로 밝혀져 남로당골수분자 2022.12.26 3708
586 공화국 북조선의 무인기에 탈탈 털린 남조선 괴뢰들. 부저니는 취재않고 뭐하나 남로당골수분자 2022.12.26 3705
585 미주통일 독자 여러분 !! merry christmas & happy new year !! [2] file 30년독자 2022.12.17 4768

speech_bubble_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