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변 그곳이?… ‘中 비밀경찰’ 중국집 꼬리 밟히자 ‘고사작전’ 정황

입력: 2022.12.25 18:43 수정: 2022.12.25 18:43

50여개국 설치… 국내 존재 가능성
외교부 “유관기관과 소통 지속 중”
지목 식당 의혹 부인… 연말 폐업
미일獨 진상 파악… 캐나다 적발

중국이 해외에서 활동하는 반체제 인사를 감시하기 위해 만든 ‘비밀경찰서’로 지목된 서울의 한 중식당 앞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국제 인권 단체 ‘세이프가드 디펜더스’는 한국에서도 비밀경찰서 1곳이 운영 중이라고 밝혔으나 중국 외교부는 비밀경찰서가 존재하지 않는다며 유감을 표했다.br뉴스1 ▲ 중국이 해외에서 활동하는 반체제 인사를 감시하기 위해 만든 ‘비밀경찰서’로 지목된 서울의 한 중식당 앞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국제 인권 단체 ‘세이프가드 디펜더스’는 한국에서도 비밀경찰서 1곳이 운영 중이라고 밝혔으나 중국 외교부는 비밀경찰서가 존재하지 않는다며 유감을 표했다.
뉴스1 중국 공안이 해외에서 활동하는 반체제 인사를 탄압하려고 꾸린 ‘비밀경찰서’(해외 110 서비스 스테이션)가 한국에도 존재한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우리 외교부는 원론적 입장만 내놨다. 이런 경찰서는 50여개국에 100개 이상 설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25일 “국내 유관기관과 필요한 소통을 지속하고 있다”며 “외국기관의 국내 활동은 국내외 규범을 준수하며 이뤄져야 한다는 게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방첩 기관이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인 만큼 언급을 자제하겠다는 의도로 읽히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양국 관계에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도 뒤따른다.

이달 초 스페인 마드리드에 본부를 둔 인권단체 ‘세이프가드 디펜더스’는 “중국 공안국이 운영한 해외 비밀경찰서 48개의 존재를 새로 확인해 지금까지 53개국 102개를 찾았다”고 발표했다. 중국의 해외 경찰서 존재를 처음 전 세계에 폭로한 이 단체는 서울에서도 중국 난퉁시 공안국이 1곳을 운영 중이라고 언급했다.
 
세이프가드 디펜더스는 프랑스와 스페인, 세르비아에서 중국 국적자가 비밀경찰의 협박을 받고 귀국한 사례를 전하며 “중국 비밀경찰서가 해외 반중 인사들을 감시하고 강제 송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탈리아와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루마니아 등은 중국 비밀경찰서의 존재를 알고도 묵인했다는 정황이 나왔다. 대사관이나 영사관처럼 주재국의 승인을 받은 공식 외교공관이 아닌 곳에서 영사 업무를 처리하면 외교 관계에 관한 빈 협약(1961년)에 대한 위반이다. 비밀경찰서 의혹이 제기된 후 미국, 일본, 독일 등 10여개국이 진상 조사에 착수했으며, 캐나다는 비밀경찰서 3곳을 적발한 뒤 중국대사를 불러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중국 공산당은 시진핑 국가주석의 집권 이후 일대일로 세계전략과 함께 국무원 교무판공실을 중심으로 해외에 공산당 지원 조직 구축을 강화했다.

비밀경찰서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해외 교민들을 위한 ‘영사 콜센터’에 불과하다고 했고, 주한 중국대사관은 한국 내 해외경찰서는 전혀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한편 중국 비밀경찰서의 국내 거점으로 지목된 서울 송파구 소재 한 식당은 의혹을 부인하며 이달 말 폐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류지영·워싱턴 이경주 특파원·서울 이재연 기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페이스북이... 발행인 2022.05.03 18080
공지 배 기자..mail 뉴스 저장 [1] 발행인 2022.05.02 18156
공지 배기자 프로필 [1] 발행인 2022.03.19 20339
공지 배기자 노트 발행인 2022.03.11 20300
606 배 기자 무서운 줄 몰랐다가...모조리 작살 내 file 발행인 2023.01.29 231
605 La 흉악범들... file 발행인 2023.01.29 231
604 살벌한 차이나 제비족. 제비는 역시 엽전강남제비가 제일이야! 남로당골수분자 2023.01.24 761
603 한국 방문 file 찬이슬 2023.01.17 1581
602 5.18 북한개입설을 최초로 퍼뜨린 자는 배부좃 기자였고 배기자가 지만원을 선동하여 유언비어를. 배기자가 주범이야 남로당골수분자 2023.01.15 1783
601 미주통일 독자 여러분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1] file 30년독자 2023.01.15 1780
600 영어와 이민 30년독자 2023.01.15 1782
599 누가 전영선 동지의 눈탱이를 날려버렸나! [1] 남로당골수분자 2023.01.15 1833
598 배기자와 속궁합이 잘맞는 여자는 남로당골수분자 2023.01.14 1923
597 지만원 징역2년 확정판결.지만원의 공범 배부좃 기자도 빵에 가야 남로당골수분자 2023.01.12 2109
596 미국에 혜성처럼 나타난 주사파가 쓴 기고문 전문. 남로당골수분자 2023.01.10 2333
595 미합중국의 시민권자 배부전은 그 옛날 로마제국의 시민권자의 지위와 동등하다 [3] 남로당골수분자 2023.01.08 2614
594 성경이 표절한 길가메시 대서사시 [1] 30년독자 2023.01.02 3218
593 미주 남로당이 30여년 동안 지켜 본 미주통일신문 배부전 기자 남로당골수분자 2023.01.02 3251
592 내시팔자 배부좃기자의 계묘년 신년운세 남로당골수분자 2022.12.31 3448
591 배기자는 이쯤 해서 은퇴하고 남로당에게 넘겨라. 늙은 x들이 물러가지않고 버티고 있는 꼴 못봐주겠다 남로당골수분자 2022.12.30 3592
590 아...미친다..배 기자야.. [1] file 발행인 2022.12.28 3772
589 미주보수단체 내부에도 중국스파이. 한의사 지압사로 활동. FBI는 수사해야 남로당골수분자 2022.12.26 4088
» 남조선 사법부와 국정원을 장악한 중국간첩들이 배기자를 전과자로 만들어 남로당골수분자 2022.12.26 3992
587 윤석열 침실까지 촬영한 북조선 무인기. 윤석열과 쥴리가 떡치는 장면까지 쵤영했다고 협박한 김여정의 발언은 사실로 밝혀져 남로당골수분자 2022.12.26 3995

speech_bubble_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