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기자 프로필

발행인 2022.03.19 01:00 조회 수 : 20337

토요일 아침에 ㅡ www.unitypress.com/ Simon Bae 기자

(PRESIDENT SIMON BAE DISTRIBUTION REPORTER

South Korea 1986 President Chun Doo-hwan's assassination.

Homeland Security Senate Chairman's Achievement Award.

FBI Deputy Director Achievement Award.

Plaque of Merit to the Captain of the Marines dispatched to the White House Former U.S. Republican presidential adviser.

President's Advisor US Republican Task Force.

Received the 'Proud Korean American Journalist Award' for the first time in the media industry to commemorate the 110th anniversary of Korean-American immigration at the [Korean American National Foundation] on November 15, 2013

* The United States Unification Newspaper news media mail news is about 19,000 people, more than 10 sns (facebook. Twitter.Instagram.Line.T) elegram. Hangouts. Kakao Story.Linkedin.Samsung notes. Youtube. sms chat. Massage+. Lite.) (In addition, among the mail articles, the LA area delivered to about 600 newspaper, broadcasting, and TV reporters simultaneously)

 

ㅡPRESIDENT SIMON BAE 배부전 기자

South Korea 1986 전두환 대통령 재가.

국토안보부 상원 위원장 공로상.

FBI 부국장 공로상.

백악관 파견 해병대 대장 공로패 Former U.S. Republican presidential adviser.

대통령 자문위원 미국 공화당 테스크 포스.

2013년 11월 15일 [미주한인 전국재단]에서 미주한인 이민 110주년 기념 언론계에선 최초로  '자랑스런 미주한인 언론인상' 수상 *

 

미주통일신문 뉴스 미디어 mail 뉴스는 약 19,000명, sns10개 이상 (facebook. Twitter.Instagram.Line.T

elegram.행아웃. 카카오 스토리.Linkedin.Samsung notes. Youtube.

sms 채팅. Massage+. Lite.) (또 mail 기사 중 LA지역은 신문.방송.TV 기자 약 600여명에게 동시 전달)

 

facebook/ unitypress ㅡ 프로필 profile www.unitypress.com 나는 1972년 고시준비 포기, 언론계 투신. 첫 시사통신사 외 10여 주간 월간지 편집장 거쳐 1980년 계엄사령부 조사받고 나의 주간지 강제폐간 당해.)

 

Saturday morning - www.unitypress.com/ Reporter Simon Bae On the 18th, Biden & Xi Jinping Call Dialogue, [Xi Jinping Ambition] failed to solve the necessary problems. 1989 s. When Korea promoted the [Northern Policy], I was desperately opposed to it. ㅡ The reason is, I (mentioned again) covered the 1985 s.korea : n.korea Panmunjom summit twice. From then on, I knew that it was difficult to communicate with the so-called northerners. their faces. a look. language. The accent confirms the fact that <homosexuality> is difficult in the north and the west. ㅡㅡ ㅡ U.S. President Joe Biden and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met face-to-face on the 18th... - Although the issue of Russia's invasion of Ukraine was discussed, the fundamental difference of perspective could not be narrowed. This phone call is the fourth contact since President Biden took office in January last year, and the first in four months since the video conference in November 2021.

18일 바이든 & 시진핑 콜 대화, [시진핑 야욕] 때문에 필요한 문제 해결 실패. 1989년 s. Korea가 [북방정책]을 추진할 때, 나는 그것을 필사적으로 반대 했었다.

ㅡ 그 이유는, 나는(다시 언급) 1985년 s.korea : n.korea 판문점 회담 취재 두 번 했다. 그 때부터 소위 북방 사람들과는 대화가 어렵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들의 얼굴. 눈빛. 언어. 억양에서 서양.남방과는 북방이 <동성애>가 어렵다는 사실을 확인.

ㅡㅡㅡ

ㅡ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8일 화상으로 얼굴을 맞대고 ...

 

ㅡ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문제를 논의했지만 근본적 시각차는 좁히지 못했다.

이번 전화 통화는 작년 1월 바이든 대통령의 대통령 취임 이후 4번째 접촉, 또 2021년 11월 화상 회담 후 4개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페이스북이... 발행인 2022.05.03 18078
공지 배 기자..mail 뉴스 저장 [1] 발행인 2022.05.02 18154
» 배기자 프로필 [1] 발행인 2022.03.19 20337
공지 배기자 노트 발행인 2022.03.11 20299
606 배 기자 무서운 줄 몰랐다가...모조리 작살 내 file 발행인 2023.01.29 230
605 La 흉악범들... file 발행인 2023.01.29 230
604 살벌한 차이나 제비족. 제비는 역시 엽전강남제비가 제일이야! 남로당골수분자 2023.01.24 760
603 한국 방문 file 찬이슬 2023.01.17 1580
602 5.18 북한개입설을 최초로 퍼뜨린 자는 배부좃 기자였고 배기자가 지만원을 선동하여 유언비어를. 배기자가 주범이야 남로당골수분자 2023.01.15 1782
601 미주통일 독자 여러분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1] file 30년독자 2023.01.15 1779
600 영어와 이민 30년독자 2023.01.15 1781
599 누가 전영선 동지의 눈탱이를 날려버렸나! [1] 남로당골수분자 2023.01.15 1832
598 배기자와 속궁합이 잘맞는 여자는 남로당골수분자 2023.01.14 1922
597 지만원 징역2년 확정판결.지만원의 공범 배부좃 기자도 빵에 가야 남로당골수분자 2023.01.12 2108
596 미국에 혜성처럼 나타난 주사파가 쓴 기고문 전문. 남로당골수분자 2023.01.10 2332
595 미합중국의 시민권자 배부전은 그 옛날 로마제국의 시민권자의 지위와 동등하다 [3] 남로당골수분자 2023.01.08 2613
594 성경이 표절한 길가메시 대서사시 [1] 30년독자 2023.01.02 3217
593 미주 남로당이 30여년 동안 지켜 본 미주통일신문 배부전 기자 남로당골수분자 2023.01.02 3250
592 내시팔자 배부좃기자의 계묘년 신년운세 남로당골수분자 2022.12.31 3447
591 배기자는 이쯤 해서 은퇴하고 남로당에게 넘겨라. 늙은 x들이 물러가지않고 버티고 있는 꼴 못봐주겠다 남로당골수분자 2022.12.30 3591
590 아...미친다..배 기자야.. [1] file 발행인 2022.12.28 3771
589 미주보수단체 내부에도 중국스파이. 한의사 지압사로 활동. FBI는 수사해야 남로당골수분자 2022.12.26 4087
588 남조선 사법부와 국정원을 장악한 중국간첩들이 배기자를 전과자로 만들어 남로당골수분자 2022.12.26 3990
587 윤석열 침실까지 촬영한 북조선 무인기. 윤석열과 쥴리가 떡치는 장면까지 쵤영했다고 협박한 김여정의 발언은 사실로 밝혀져 남로당골수분자 2022.12.26 3993

speech_bubble_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