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학교 한의과대학은 원광대학교 총무처와 공동주관으로

5·18민주화운동 유공자인 故 임균수(1959.8~1980.5) 열사 추모식을 18일 교내 창의공과대학 잔디광장 임균수 열사 추모비 앞에서 거행했습니다.

광주 출생인 故 임균수 열사는 원광대 한의대 본과 2학년에 재학 중이던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전남도청 앞 시위에 나섰다가 계엄군 발포로 사망했으며, 5·18민주유공자로 지정돼 국립5·18민주묘지에 안장되어 있습니다.

원광대는 1987년 임균수 열사 추모를 위한 광장을 수덕호 주변에 만들어 추모비를 세웠으며, 지금은 건물신축으로 인해 창의공과대학 잔디광장으로 추모비를 옮겨 민주화를 위해 희생한 열사의 넋을 기리고 있습니다.

올해 추모행사는 박맹수 총장을 비롯해 대학 운영위원과 교직원노동조합, 한의과대학 강형원 교수, 정명수 교수, 류도곤 교수, 우원홍 교수, 문연자 교수, 정현종 교수, 김재효 교수, 배기상 교수, 학생대표 배강태 회장, 박준용 졸준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헌화와 설명 기도가 이어졌다.

임균수 열사 부친인 임병대 씨는 아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기 위해 아들 몫의 보상금과 사재를 털어 무등·경산장학회를 설립하고, 1987년부터 매년 아들의 모교인 원광대 한의과대학에 장학금을 기탁하고 있으며, 대학에서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에 즈음하여 장학생을 선발해 지원하고 있습니다.

[출처 : 원광대학교 홈페이지 교내소식]

 

 

 

대학도서관서점기숙사원룸입학졸업퇴

원광대, 5·18민주화운동 ‘임균수’ 열사 추모행사 거행 대학도서관서점기숙사원룸입학졸업퇴
구름나그네 2021. 5. 19. 09:01

 

 

img.png img.png img.png img.png img.png

 

 

 

 

원광대, 5·18민주화운동 ‘임균수’ 열사 추모행사 거행

 

- 한의대 본과 2학년 재학 중 전남도청 앞 시위 참가

 

 

 

원광대(총장 박맹수)는 5·18민주화운동 유공자인 고故 임균수(1959.8~1980.5) 열사 추모식을 18일 교내 창의공과대학 잔디광장 임균수 열사 추모비 앞에서 거행했다.

 

 

광주 출생인 고故 ‘임균수’ 열사는 원광대 한의대 본과 2학년에 재학 중이던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전남도청 앞 시위에 나섰다가 계엄군발포로 사망했으며, 5·18민주유공자로 지정돼 국립5·18민주묘지에 안장됐다.

 

 

 

원광대는 1987년 ‘임균수’ 열사 추모 광장을 수덕호 주변에 만들어 추모비를 세웠으며, 지금은 건물신축으로 인해 창의공과대학 잔디광장으로 추모비를 옮겨 민주화를 위해 희생한 열사 넋을 기린다.

 

 

 

올해 추모행사는 박맹수 총장을 비롯해 대학 운영위원과 교직원노동조합, 한의과대학 교수, 학생대표 등이 참석해 헌화와 설명 기도가 이어졌다.

 

 

 

5·18민주화운동 당시의 군복무 시절을 회상한 박맹수 총장은 “비록 광주 현장에는 없었지만, 평생 희생자분들에 가슴 깊이 죄책감을 앉고 살아왔다”며 “민주화운동으로 희생된 분들은 이 나라가 사회적 약자 편에 서고, 평화의 세상, 상생공존 세상이 되길 염원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임균수’ 열사를 비롯한 희생자 명복을 기원했다.

 

 

 

임균수 열사와 동기인 정명재 동문은 “‘임균수’ 민주열사를 배출한 원광대 한의과대학 동문으로서, 자랑스러운 민주 전통과 의식을 갖춘 자부심 있는 한의인으로 모교가 전통을 세워 이어나가는 명예의 전당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임균수’ 열사 부친인 임병대 씨는 아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기 위해 아들 몫 보상금과 사재를 털어 무등·경산장학회를 설립하고, 1987년부터 매년 아들 모교인 원광대 한의과대학에 장학금을 기탁하며, 대학에서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에 즈음하여 장학생을 선발·지원한다./익산 고재홍 기자>

 

~~~~~~~~~~~~~~~~~~~~~~~~~~~~

 

오벨리스크를 금지하는 성경구절

 

Amplified Bible (AMP)

But you shall tear down and destroy their [pagan] altars, smash in pieces their [sacred] pillars (obelisks, images) and cut down their Asherim
 
[ Blessings of Obedience ] ‘You shall not make idols for yourselves, nor shall you erect an image, a sacred pillar or an obelisk, nor shall you place any figured stone in your land so that you may bow down to it; for I am the Lord your God.
 
They brought out the sacred pillars (obelisks) of the house of Baal and burned them.
 
He removed the foreign altars and high places and tore down the [pagan] pillars (obelisks, memorial stones), and cut to pieces the Asherim [the symbols of the goddess Asherah].
 
[ Idols Are Destroyed ] Now when all of this was finished, all Israel who were present went out to the cities of Judah, and smashed the [pagan] pillars (obelisks, memorial stones) in pieces, cut down the Asherim (wooden symbols of a female deity), and tore down the high places and the altars [of idolatry] throughout all Judah and Benjamin, as well as in Ephraim and Manasseh, until they had destroyed them all. Then all the sons (descendants) of Israel returned to their own cities, each to his own property.
 
Nebuchadnezzar will also break the images and shatter the obelisks of Heliopolis in the land of Egypt; and he will burn down the temples of the gods of Egypt.”’”
 
With the hoofs of his horses Nebuchadnezzar will trample all your streets; with the sword he will kill your people, and your strong pillars (obelisks) will fall to the ground.
 
 

 

 

*************************************

 

5.18 참가자는 종교인들이 아니다.  그들을 배후에서 선동한 사람들이 잘못된 종교관을 가지고 있었다해도 젊은 나이에 죽어간 인생은 안타까운 것이다. 

그러나 살아있는 사람들이 5.18 문제를 다루는 일에 있어서 좀 더 진지한 자세를 가져야 다시는 그런 사건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필자가 여러번 오벨리스크가 성경에서 금하는 물건이라는 사실을 올렸었는데 5.18 사망자도 그런 오벨리스크로 추념하고 있으니 잘못된 일이다. 

요즘은 여야를 막론하고 5.18을 기리는데, 5.18이 많은 사망자가 있었다고 해서 북괴와 무관하다고 말할 수는 없는 일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9 LA 최대 흉악범.. 배 기자가 작살낸다 [3] file 발행인 2021.10.17 18
188 독자...남로당 봐라 [2] 발행인 2021.10.15 13
187 이것들이 한탕하러 왔어. file 발행인 2021.10.15 9
186 여자와 즐기면서 오래 살려면 좌파로 살아야.보수짓 하다간 이혼 당하고 여자들에게 인기없고 코로나 쉽게 걸려 죽는다 [1] 통일신문후계자남로당총책 2021.10.14 13
185 서울메디칼그룹 차민영 회장이 대한민국 목련장 국민훈장 받은 것은 배부전기자가 집중적으로 한국정부에 추천했던 결과였다는 후문 [1] 통일신문후계자남로당총책 2021.10.14 15
184 독신여성의 삶 [1] 이은휘 2021.10.12 11
183 S. Korea 대통령 선거, 이재명 : 윤석열 붙네. file 발행인 2021.10.10 9
182 백신 맞고 죽다 살아 난 30년 독자 [1] 30년독자 2021.10.09 11
181 이재명이 대통령 될꺼야.부전이도 이재명 적극 밀어줘.라됴코리아.중.한국일보놈들은 윤석열 편이거든 통일신문후계자남로당총책 2021.10.09 7
180 이 여자가 누구야 ? [1] file 발행인 2021.10.09 21
179 장차 조선의 왕은 윤석열이 아닌 배부전. 천공선사의 천지공사 [3] file 통일신문후계자남로당총책 2021.10.07 16
178 페이스북 경쟁자들의 소행 판단 ... file 발행인 2021.10.06 76
177 네 놈들이...네 놈들이.. file 발행인 2021.10.03 13
176 육영수와 북괴 4.19 우표 이은휘 2021.10.03 10
175 배기자 사주팔자 [2] 통일신문후계자남로당총책 2021.09.30 24
174 부전이 부인?? 김마담이 보고 싶다 ^^ 30년독자 2021.09.29 22
» 5.18 사망자 원광대 임균수의 추모비는 오벨리스크 이은휘 2021.09.27 14
172 이거 아냐.. file 발행인 2021.09.27 3005
171 부전이는 미국으로 월미 했어요 ?? [1] 30년독자 2021.09.27 13
170 부전이는 미국으로 월미 했어요 ?? 30년독자 2021.09.27 8

speech_bubble_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