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search

sundayjournal.png

banner5g.png

banner5f.pngmark.jpg

newstar3.gifOxford-Palace.JPEGgarden_hotel.jpg

ㅎㅎㅎㅎㅎㅎㅎㅎㅎ ㅎ

발행인 2016.10.26 03:30 조회 수 : 15167

제목: Fw: 북에 해킹능력 제공한 이적자들 -- C --


 

 

찢어죽일 년, 놈들 대중이, 무현이는 부관참시해야

 

 북에 해킹능력 제공한 이적자들

 

☆북에 해킹능력 제공한 이적자들 ☆

 

= 지만원 =

 

인터넷을 찾아보니 1998년 8월 11일자 동아일보 기사가 보인다.

필컴퓨터 대표 김동호가 북한에 펜티엄급 PC 250대를 북한에 기증했다는 내용이다.

그리고 김대중 시대인 2001년 5월 소망교회 곽선희 목사가 주도하여

평양에 450억 짜리 ‘평양과기대’를 세워주고, 그 안에 IT 정보통신공학부를 설치하였고,

김대중은 대통령 과학기술특별보좌관인 박찬모로 하여금

50명의 교수를 북에 데려다 집중적으로 IT 기술을 훈련시켰다,

박찬모는 KAIST 교수를 하다가 포스텍 총장을 한 바 있다.

국제법상 북에 팬티엄급 이상 데스크톱이나 

노트북을 지원하는 것은 불법이다.

기술을 제공하는 것도 불법이다.

이런 제약을 피하기 위해서 노무현은 2004년 8월 2일 중국 단동에 南이 자본과 경영노하우를 제공하고,

北이 기술인력을 파견하는 형식으로 남북합작 IT개발용역회사인 '하나프로그램센터'를 설립 운영하는 편법을 취했다.

초기 대학 설립비 450억원 중, 390억원은 이사장인 곽선희 목사(소망교회 원로)와 김삼환 목사(명성교회)를

 

비롯해 김동호 목사(높은뜻숭의교회),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

정주채 목사(향상교회) 등 교계 인사들이 이사를 맡고 있는 (사)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이 조달하고,

노무현 정부가,  남북협력기금에서 10억 원을 지원했다.

더구나 '평양과기대'는 '주체사상을 필수과목'으로 하자는

북측 강요로,구내에 주체사상탑과 '주체사상연구센터'가 있다.

곽선희 등의 사상이 심히 의심스러운 것이다.

그리고 박찬모는 최근에도 과기대 명예총장이었다.

이 평양과기대는 이명박 정부에서도 진행되어 2010년 10월에 개교됐다.

당시 수많은 전문가들이 이에 대해 반기를 들었고  맨 먼저 교육을 시작했다는

 ‘정보통신공학부’는 , 여론화됐다.

그런데도 평양과기대는,  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정부를 거치면서 꾸준하게 추진돼 왔다.

 

지난 10년 가까이 전문적 해커부터 양성했을 것이다. 

북의 해커부대는 3,000명 수준이며 2개 여단의 핵심들이라 한다.

이들 중 박찬모가 이끈 남한의 50명, 북한의 20명으로 구성된 IT교수들이 길러낸 해커의 수는 얼마나 될까

모든 국민이 눈을 뻔히 뜨고 있는 데도, 북한에 과기대를 지어주고, 최고급 컴퓨터를 대량으로 보급해주고,

최고의 IT교수들을 50명씩이나 지원해서, 집중훈련을 시켜주고, 대통령 과학기술보좌관이 명예 총장을 해주고,

 

그리고 그 결과, 북의 사이버테러 앞에 맥을 못 추면서, 국가의 동맥이라 할 수 있는, 

 

 최고-최대의 전산 인프라가 언제 공격당해,  와해 될지 모르는 운명 앞에 세우는 나라가 이 나라 말고 또 어느 곳에 있겠는가?

국민 모두는 위에 나타난 인물들에 역적, 반역자의 굴레를 씌워 응징해야 할 것이다. 

야!! 죽일놈들아 네놈들 덕분으로 이시간에도 청와대, 국방부등 주요 기관의 중요자료가 줄줄이 해킹 당하고있다

능지처참을 해도 시원찮는 놈들